© Youngkyu Park



안녕하세요

박영규 작가는 세계적인 테크니션이었던 존 잉스트림과 함께 뉴욕을 베이스로 미국 전역에서 리차드 아베돈, 헬무트 뉴튼, 패트릭 드마첼리에, 데이빗 라차펠, 스티븐 마이젤 등 전설적인 사진가들과 커리어를 만들어 온 스태프들과 함께 라이팅 테크니션으로 다년간 활동했습니다.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던 유명 사진가 스테파노 아자리오의 "사진가가 되려면 사진을 찍어야지." 조언의 영향을 받아 미국에서의 커리어를 정리하고 작업을 위해 귀국했습니다.

현재 강남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뉴욕 타임즈, 크리스천 디올, 아크네 스튜디오 등 해외 미디어 및 국내 매체와의 협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첫 개인전 열었고 다양한 후속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인물사진이 중심에 있는 그의 사진은 파인-아트와 커머셜의 경계에서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Studied and trained in New York City. Worked across the states.
Relocated to Seoul, Korea. Travel overseas for assignments.
On-set expert. Shoot both fine-arts and commercials.


[ For mobile, Tap below.☟]